로고

[경북도] 내년도 상하수분야 국비확보 위해 안감힘

- 12개 사업 1조원 규모 -
- 국정과제 대응 신규 사업 발굴 전략 수립 -

장재욱 기자 | 기사입력 2022/08/11 [10:51]

[경북도] 내년도 상하수분야 국비확보 위해 안감힘

- 12개 사업 1조원 규모 -
- 국정과제 대응 신규 사업 발굴 전략 수립 -

장재욱 기자 | 입력 : 2022/08/11 [10:51]

경상북도는 8월 한 달을 2023년 국비 확보 총력 기간으로 정하고, 예산 확보를 위한 전 방위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도는 기획재정부와 환경부의 상하수도부서를 수시로 방문해 지역현안과 사업 타당성을 설명하는 등 중앙부처 관계자들의 공감대를 이끌어내 예산지원을 호소한다는 방침이다.

 

도가 건의한 사업은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1234억) ▷상수도시설 확충 및 관리(2008억) ▷스마트 지방상수도 지원 사업(145억) ▷하수관로 정비사업(3908억) ▷농어촌 마을하수도 정비사업(2339억) ▷하수처리장 확충(1330억) 등 12개 사업 1.4조원으로 이중 국비는 약 1조(9436억 원) 규모이다.

 

이 중 상수도 관련 사업은 총 3400여억원(국비 2200억원)으로 계속사업 71건과 신규사업 29건을 건의했다.

 

또 하수도 관련 사업은 총 1조 700여억원(국비 7230억원)으로 계속사업 161건과 신규사업 55건을 편성 요청했다.

 

특히,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은 노후 상수관로를 정비하고 기능이 떨어지는 낡은 정수장을 첨단화 해 운영효율을 높임으로써 안정적인 상수도 공급기반을 갖추는 것이다.

 

이는 모두에게 안전하고 스마트한 새로운 물 서비스 제공, 자연 생태계의 지속가능성 제고를 통해 기후재해로부터 안전한 환경 조성을 목표로 하는 윤석열 정부의 물 환경 국정과제와 결을 같이한다.

 

최영숙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내년 예산 확보는 윤석열 정부 120개 국정과제와 연계되는 사업을 발굴해 내는 것이 중요하다”며 “중앙부처와 협력체계를 구축해 신규 사업 발굴에 힘쓰고, 기존 사업들도 조기 마무리할 수 있도록 예산 증액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