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북도] 추석 앞두고 도축장 연장 운영·축산물 검사 강화

- 도축장 조기 작업 및 공휴일 도축 실시로 축산물 안정적 공급 -
- 출하 가축 검사 강화로 축산물 먹거리 안전성 확보 -

장재욱 기자 | 기사입력 2022/08/24 [09:58]

[경북도] 추석 앞두고 도축장 연장 운영·축산물 검사 강화

- 도축장 조기 작업 및 공휴일 도축 실시로 축산물 안정적 공급 -
- 출하 가축 검사 강화로 축산물 먹거리 안전성 확보 -

장재욱 기자 | 입력 : 2022/08/24 [09:58]

 

▲ 축산물 위생점검     ©경북도

 

경상북도(동물위생시험소)는 민족 고유의 최대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원활한 축산물 공급을 위해 도축장을 공휴일에도 운영하는 한편, 미생물 및 항생제 잔류물질 검사를 강화해 안전한 축산물 공급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도는 육류 소비 급증에 대비해 지난 15일부터 내달 2일까지 3주간 도축장 개장 시간을 평시보다 1시간 앞당긴 오전 7시로 앞당겼다.

 

또 휴일(8월 27~28일, 9월 3~4일)에도 도축을 실시해 축산물 공급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항 방침이다.

 

올해 상반기 도내 도축장에서는 하루 평균 소 460두, 돼지 5828두를 도축했다.

 

하지만, 육류소비 성수기인 내달 8일까지는 하루 평균 소 575두, 돼지 5944두까지 도축물량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동물위생시험소에서는 축산물 안전성 확보를 위해 출하 가축에 대한 생체검사, 해체검사뿐만 아니라, 미생물검사 및 잔류물질 신속검사 장비(Smart kit)를 사용해 축산물 항생제 잔류 검사를 실시해 안전하고 위생적인 식육을 공급할 계획이다.

 

한편, 관내 도축장은 코로나19 감염방지를 위해 방역과 직원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

 

또 최근 강원도 양구와 영주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대비해 지역 도축장에 출입하는 축산관련 차량과 관계자, 작업장에 대해 철저한 방역관리를 지속해서 펼치는 등 안전한 축산물 공급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김환 경북도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축산물 소비가 늘어나는 추석 명절을 맞아, 휴일작업 등 도축작업 연장과 철저한 위생검사를 통해 도민이 안심하고 드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