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기도] 도, 농업용으로 취득세 감면받고 펜션 등으로 사용한 759건 적발. 45억 원 추징

김준범 기자 | 기사입력 2022/09/05 [09:37]

[경기도] 도, 농업용으로 취득세 감면받고 펜션 등으로 사용한 759건 적발. 45억 원 추징

김준범 기자 | 입력 : 2022/09/05 [09:37]

 

 

농업용 부동산으로 취득세를 감면받았으면서도 펜션 등 다른 용도로 사용해부당한 이득을 취한 개인‧법인 759건이 경기도 조사에 적발됐다.

 

경기도는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2017년 6월 이후 영농목적으로 취득세를 감면받은 부동산 2만8천106건을 조사한 결과, 의무 사용기간 등 감면 의무 사항을 이행하지 않은 개인‧법인 759건을 적발해 45억 7천600만여 원을 추징했다고 5일 밝혔다.

 

도는 농업경영을 장려하기 위해 일정 기간 직접 경작 등 의무 사항을 이행하는 조건으로 취득세 등을 감면하고 있다.

 

주요 적발 사례를 보면 A농업법인은 2019년 영농유통 및 가공용도 목적으로안산시의 3천400여㎡ 규모 필지를 취득해 취득세 50%를 감면받았다. 조사 결과 해당 필지가 펜션 편의시설로 사용한 것으로 확인돼 취득세 등 1천200여만 원을 추징당했다.

 

B씨는 2021년 고양시 밭 2천여㎡를 자경 목적으로 취득세 50%를 감면받았다. 그러나 도는 B씨가 직접 경작하지 않은 것을 밝혀내 취득세 등 900여만 원을 추징했다.

 

C씨는 2019년 양주시의 한 필지를 취득해 거주했으나 2020년 30㎞ 떨어진 강원도로 전출, 자경농민 요건을 갖추지 못해 취득세 등 200여만 원을 납부하게 됐다.

 

류영용 경기도 조세정의과장은 “감면 혜택만 받고 목적대로 쓰지 않는 부동산을 지속적으로 조사해 부정 사용에 적극 대처할 것”이라며 “시·군과협조해 감면 의무 사항을 사전에 안내하고 관리도 철저히 하는 등 세원 누락을 방지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