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기도] 도, 사람과 환경을 위한 공공디자인 공모. 우수작품 20점 선정

김준범 기자 | 기사입력 2022/09/21 [09:44]

[경기도] 도, 사람과 환경을 위한 공공디자인 공모. 우수작품 20점 선정

김준범 기자 | 입력 : 2022/09/21 [09:44]

 

 

경기도는 ‘사람과 환경을 위한 업사이클링 공공디자인’을 주제로 ‘2022 경기도공공디자인 공모전’을 열고, 대상작을 포함한 우수작품 20점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16회째를 맞이한 경기도 공공디자인 공모전은 일상생활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회적 문제를 공공디자인 관점으로 접근해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다.

 

이번 공모전에는 총 103점의 작품이 접수됐으며, 온라인 심사를 통해 20점을입상작으로 선정했다. 도는 이 중 상위 9점을 대상으로 디자인 전문가와 함께본선 진출자 공동연수(워크숍)를 실시했다.

 

지난 8월 26일 진행한 본선 심사에서는 컨설팅을 통해 완성도가 향상된 상위9점 작품에 대해 전문심사위원과 국민평가단이 작품 완성도, 창의성, 실현가능성 등을 심사해 최종 입상 순위를 결정했다.

 

국내 공공디자인 공모전 중 유일하게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과 상금 400만 원을 수여하는 영예의 대상은 서울예술대학교 이관영․김강현․유진 씨의 작품 ‘건축물 벽면녹화 네이처(NATURE)’가 차지했다. 이어 ▲금상 2점(각 300만 원) ▲은상 3점(각 200만 원) ▲동상 3점(각 100만 원)에도 각각 상금과 경기도지사상을 수여했다.

 

이번 공모전 대상작은 흔히 건축공사에서 사용되는 가설 구조물인 ‘시스템 비계’를 벽면녹화의 기본적인 구조재로 디자인했다. 이로써 재활용으로 디자인과 활용성의 가치를 높이는 ‘업사이클링(up-cycling)’을 실현하고 기존벽면녹화의 문제점을 보완했고, 환경보전에 효과적인 새로운 개념의 벽면녹화 계획을 제시했다는 평이다.

 

대상을 차지한 이관영 씨는 “창학 60주년을 맞은 서울예술대의 자연과 생명을 존중하는 환경철학을 알리고자 디자인을 기획했고, 본 디자인이 사회에 업사이클링 문화를 전파하고 공익적 가치를 실현하는 데에 도움이 되고자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경기도 관계자는 “경기도는 선진적인 공공디자인 인프라 구축을 위한 창의적인 디자인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발굴하면서 미래가치를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2 경기도 공공디자인 공모전’의 본선 수상작 9점은 10월 21일 개최되는경기건축문화제(안양시 김중업건축박물관 특별전시관)에 온·오프라인으로전시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