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충남도의회 기경위, 미래산업국 추경안·조례안 등 심의

신현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9/20 [17:01]

충남도의회 기경위, 미래산업국 추경안·조례안 등 심의

신현철 기자 | 입력 : 2022/09/20 [17:01]

 

 

충남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위원장 김명숙)는 20일 제340회 임시회 제3차 회의를 열고 미래산업국 소관 추가경정예산안 및 출연계획안, 조례안 등을 심의했다.

 

김명숙 위원장(청양·더불어민주당)은 대표발의한 ‘충청남도 정보통신산업 육성 및 융합 활성화에 관한 조례안’에 대해 “정보통신산업육성과 지역특화 산업과의 융합 활성화를 통해 지역 동반성장과 상생을 도모할 것”이라며 조례안 제안이유를 설명했으며 “정보통신과 관련된 산업이 다양한 영역에서 산재해 추진되고 있다. 앞으로 충남도 전체 큰 틀에서 미래산업국이 주도적으로 문화, 수산업, 농업 등 각각의 산업을 지원한다면 시너지효과를 낼 것”이라 말했다.

 

김석곤 의원(금산1·국민의힘)은 친환경선박 전환대응 미세먼지저감 성능평가기반 구축 사업 관련 “소형 선박 미세먼지 배출문제를 해결하고, 노후화 선박으로 어려움을 겪는 어민들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해당 사업을 조속히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종화 의원(홍성2·국민의힘)은 “친환경선박 전환대응 미세먼지저감 성능평가기반 구축 사업은 사업비 대부분이 시험센터 건설비와 연구원 인건비로 구성되어 도내 어민들에게 직접적인 도움이 된다고 보기 어렵다”며 “많은 국비와 도비를 들여서 하는 사업으로 도 어민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집행부에서 지도・관리를 철저히 해 달라”고 지적했다.

 

안종혁 의원(천안3·국민의힘)은 ‘충청남도 신기술 제안제도의 운영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 심의 중에 “제안된 신기술은 보안이 중요한 지식재산이므로 심사과정에서 신기술이 유출되지 않도록 철저히 보호하는 규정이 필요하다”며 수정안을 발의했으며 ‘충청남도 신기술 제안제도의 운영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은 위원회에서 수정가결 되었다.

 

이재운 의원(계룡·국민의힘)은 지역균형발전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 관련 “책정된 2억 5800만원의 사업비는 상대적으로 낙후된 남부권 제조기업 지원을 위한 예산으로 부족하다”며 충남의 남부권과 북부권의 지역균형 발전을 위해 더 많은 예산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