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대학 안전관리체계 정비…심리·정서 프로그램 지속 지원

교육부, 이태원 사고 관련 대학생 지원방안·대학 안전강화 대책 회의

박재권 기자 | 기사입력 2022/11/10 [07:48]

대학 안전관리체계 정비…심리·정서 프로그램 지속 지원

교육부, 이태원 사고 관련 대학생 지원방안·대학 안전강화 대책 회의

박재권 기자 | 입력 : 2022/11/10 [07:48]

교육부는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이태원 사고 관련 대학생 지원방안과 대학 안전강화 대책을 주제로 (전문)대학교육협의회장, 대학 총장 등 관계자와 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태원 사고 이후 사상자가 발생한 46개 대학에서는 167개의 심리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해 총 3616명에게 심리지원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향후 대학현장에서는 다음달 9일까지 대학생 집중심리지원기간을 운영해 사고를 직·간접적으로 겪은 학생에게 상담 등 다양한 심리·정서 프로그램을 계속 제공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상담(지원)인력 역량 강화와 심리·정서 지원 우수사례 확산을 위한 토론회 및 회의를 개최해 대학생의 마음 건강이 안전하게 지켜질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대학과 적극 협력해 법령·학칙·규정을 가능한 적극적으로 해석함으로써 학적 정리(명예졸업), 출결·휴학처리 등 이태원 사고 관련 사상자를 대상으로 다양한 학사지원 방안도 검토한다.

 

관련 학생에 대한 2차 가해를 방지하고 집단 트라우마 발생을 예방하는 캠페인 등을 추진하는 한편, 유가족과 대학생이 충분히 지원받을 수 있도록 점검 체계를 지속 유지하는 등 대학과 협력해 나간다.

 

▲ 이태원 사고 후속지원 및 안전강화 관련 대책 회의 주요 참석자  ©



교육부는 또 대학과 함께 학교 안전 전반을 점검·보완해 안전관리체계를 재정립하고 대학시설에 대한 안전성 검증을 강화하기로 했다.

 

대학에서 내실 있는 ‘안전관리계획’을 수립·시행할 수 있도록 대학 안전관리계획 예시(안) 마련·제공, 컨설팅 등 계획 마련에 필요한 사항을 지원한다.

 

매월 4일 안전점검의 날, 새 학기 종합점검(2~3월, 8~9월) 등 안전점검·관리를 강화하는 동시에, 소방점검·대피훈련 등 안전점검과 연계하는 안전교육과 훈련을 통해 학교구성원들의 재난·사고 대응역량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교육활동과 행사 전·후에 안전지침이 준수될 수 있도록 사전 교육과 지도를 강화하고 재난·안전사고에 대비한 비상관리체계의 유지를 통해 사고수습·복구와 보상 지원도 강화해 나간다.

 

교육부는 특히 이달 대학과 합동으로 다수 인원의 밀집상황 대응 계획과 이동·피난 경로 안전성 등을 포함해 강당·체육관 등 다중이용시설 235곳의 시설 안전을 집중 점검한다.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대학생들이 온전한 교육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교육부는 대학과 적극 협업할 것”이라며 “참담하고 비통한 마음을 잊지 않고 청년세대가 더욱 안전하게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교육부 장관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